캐나타 몬트리올에서 개발 중인 자기부상기술 기반의 자동운전자동차는 자동차 역할뿐만 아니라 거실이나 방으로도 활용될 수 있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자동차의 개발사는 자동차를 방으로 활용한다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기초해서, 트리디카라는 이름의 이 자동운전자동차를 자동차 내부나 사무실을 비롯해 다른 종류의 방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개발을 시작한다고 한다.

트리디카는 자기부상 열차와 비슷한 원리로 작동을 하며, 전자기로 건물을 오르 내리는데, 목적지인 건물에 도착을 하면 자동으로 문이 열린다.

인도과학연구소와 협력하여 한창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 아이디어가 컨셉에 그치지 않고 실제로 출시가 될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